돈까스 전골

돈까스 전골을 만든다.

돈까스를 튀겨주기 위한 기름을 준비한다. 기름이 아까우니깐 식용유는 조금만 사용하는걸로 하고,
어디서 주워 들은 바에 따라, 기름에 파향이 베이도록 기름이 끓기 전에 파를 투척했다.

기름이 적당한 온도가 되었으면 돈까스를 튀긴다.
이 돈까스는 다시 전골 재료로 투입될 예정이므로 속까지 익었는지 확인할 필요는 없고, 겉 색깔만 확인한다.

맛있게 튀겨진 돈까스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놓는다.

이제 전골 국물을 만들 예정인데, 우선 양파를 볶는다. 돈까스를 튀겼던 기름이 아까우니 재활용했다.

볶은 야채에 물을 붓고 끓인다. 청양고추 마늘 등의 야채와 양념을 투척한다.
쯔유가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없으므로 그냥 간장에 설탕 정도로 마무리했다.
튀겨두었던 돈까스도 살포시 예쁘게 투척.

적당히 끓였으면, 일단 돈까스만 살포시 꺼내서 그릇에 예쁘게 담는다.
불을 끈 국물에 잽싸게 계란을 하나 풀어 넣고는 돈까스 위에 부어 준다. 가스오부시와 파는 데코레이션. 찍어먹을 소스는 워셔스터(우스타) 소스.


아.., 뭔가 빠진 맛이다. 역시 쯔유였던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