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한 돼지고기 수육을 두반장 볶음으로 되살리기

돼지고기 수육이었는데, 푹 삶겼는지 흐물흐물하게 되었다.
그렇다, 실패한 돼지고기 수육을 두반장 볶음으로 되살리기 프로젝트이다.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송송 썰어 놓은 파을 볶는다.

양파도 잘 썰어서 후라이팬에 넣고 볶는다.

냉동실에 얼려 두었던 다진 마늘을 넣고,

두반장과 고추가루를 넣는다. 그리고 굴소스 조금과 설탕 조금을 첨가한다. 왠만큼 볶아졌으면 물을 넣고 살짝 졸인다.

냉장고에서 실패했던 돼지고기 수육을 꺼내와서 끓고있던 소스에 투입한다. 전분가루를 물과 섞어서 슬쩍 부어준다.

접시에 담아내면 완성이다. 좀 있어보일려고 고추가루를 살짝. 파도 슬쩍.
분명 돼지고기인데 닭고기 맛이 난다. 이걸 다 먹어치우느라 맥주 2캔을 땄다.
먹다보니 버섯같은 걸 넣으면 좋겠다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