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생채 무침

이것은 무생채 무침이다.

무생채 무침에는 당연히 가 주재료이다. 그 외에 파, 마늘, 소금, 식초, 고추가루, 설탕 등이 필요하다.

무를 보기 좋게 채썬다. 채칼이 있다면 채칼을 써도 좋겠다만, 나는 채칼이 없으니 그냥 칼로 열심히 썰어 준다.
채썬 무에 굵은 소금을 적당히 뿌려주고 숨이 죽을 때까지 몇 십분 정도 기다린다.

무가 숨이 죽으며 내뱉은 물은 따라 버리고 물기를 빼준다.
썰어둔 를 넣고, 다진 마늘도 조금 넣고, 식초도 조금 넣고, 고추가루도 뿌려서 버무린다.
조근조근 버무리며 설탕도 조금 넣고 또 도 조금 넣어준다.
액젓 같은거 있으면 넣고, 없으니 생략.
중간 중간 맛을 보며 간을 맞추면 완성.

 그릇에 담아낼 때엔 참기름 몇 방울을 더하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