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전

 사실, '전'이나 '부침'이란 단어보다는 '찌짐'이란 단어가 더 맛깔나다.

 계란을 깨뜨려서 잘 풀어준다.

 부침가루와 밀가루를 적당량 섞는다.
김치국물을 적당히 섞어서 밀가루 덩어리가 안보일 때까지 잘 섞는다.

 김치를 잘게 썰어서 섞는다.
양파와 베이컨도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섞었다.
식용유를 적당히 섞어가며 반죽의 농도를 맞춘다.

 잘 달궈진 팬에 기름을 두르고 반죽을 얇게 부어 노릇하게 굽는다.
팬을 들고 살짝살짝 흔들어 준다. 기름이 고루 퍼져서 태워먹을 확률을 줄여준다. 그러다가, 사각사각 소리가 난다면 잘 익었다고 보면 된다. 뒤집어서 반대쪽도 익힌다.



바삭하게 굽는 요령.

  1. 기름은 뜨겁게, 반죽은 차갑게.
  2. 반죽의 농도를 맞출 때 식용유를 사용한다. 굽는 과정에서 반죽 속의 식용유는 밖으로 빠져 나오게 되며 이 때 빈 공간이 생겨 더 바삭해진다. 이는, 이연복 쉪의 탕수육 레시피에서 착안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