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물 볶음면

어제 열심히 썰어둔 파와 마늘을 올리브 기름에 향긋하게 볶고,
슬쩍 데친 해물도 볶고,
굴소스와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면이 적당히 삶아지면 면도 함께 볶고,
접시에 옮겨 담아 가스오부시도 올리고,
파슬리도 흩뿌리고. ‪
아차, 미리 다져둔 매운 고추 한 스푼 넣는다는걸 깜빡.

먹다 말고 좀 심심한듯하여 며칠 전에 만들어 둔 타르타르 소스를 끼얹어서 맛있게 먹고나니 슬슬 졸립더라.